top of page

나의꿈국제재단, 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태국 방콕토요한국학교에 미화 5천불 기증!



나의꿈국제재단 손창현 이사장은 지난 10월 21일, 방콕토요한국학교를 방문하여 건물 임대료를 비롯해 여러가지 사정으로 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학교에 미화 5천불을 기증하기로 전격 약속하였다.


방콕토요한국학교는 1965년 한국대사관 관저에서 태국재학생들에게 한글 수업을 시작으로, 동포사회에서 한국학교 설립을 위한 성금 모금을 시작하여 태국 주재 한국 기업, 교민 사업장, 교민들의 성원으로 방콕한국국제학교를 설립, 개교 후 2003년부터 민부리 소재 방콕한국국제학교로 이전하여 코로나 19 팬데믹 전인 2020년까지 등교 수업을 했다.


방콕한국국제학교는 2020년 6월에 시내와 가까운 방켄지구 람인트라 소재 학교로 이전하여 등교 수업을 시작하였고, 온라인 수업을 계속하다가 등교 수업을 준비하며 2022년 2월에 방켄지구 람인트라 소재 방콕한국국제학교로 이사하였지만, 방콕한국국제학교에서 계약서상 재임대를 할 수 없다는 조항에 따라 8월에 다시 민부리 소재 예전 학교로 이전하여 수업을 재개하였다. 그러나 민부리 소재 현 학교 위치는 시내와 30여킬로미터 떨어져 있어 긴 통학시간이 소요되었고, 통학으로 인한 지나친 시간낭비와 차멀미 등으로 학생들이 학업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자가 픽업의 경우에도 부모들이 외곽지역을 장거리 운전하는 어려움으로 등교를 포기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운동장에 뱀이 가끔 나오기도 하여 건물 밖으로 나가는 것을 통제, 혹시 일어날지도 모르는 불상사에 대비하며 학생들과 교사들은 불안하게 지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민부리 소재 구 방콕한국국제학교 건물을 계속 사용하기에는 안전 문제는 물론 학생 수 감소에 따른 문제가 학교 존립 문제로 이어질 수 있어 큰 우려를 자아내고 있었다. 그러나 재정이 빠듯한 상황에서 다른 학교를 임대할 경우 학교 운영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때 마침 방콕에서 열린 제16회 아시아한글학교협의회에 참석한 나의꿈국제재단 손창현이사장이 이 모든 상황을 브리핑 듣고 방콕토요한국학교의 건물 이전에 관한 재정에 도움을 주기로 한 것이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